• 최종편집 2021-10-22(금)

모내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6.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최병우-모내기.jpg



모내기 / 최병우

 

넓은 들판

흥겨운 노랫가락에

삽시간 초록으로 물들고

아낙네 마음은

찔레꽃 향기에 하얗게

물든다.

 

논배미 질펀한 흙탕물에

띄엄띄엄 앉았던 모춤이

벌써 농부의 마음에

희망 물결로 일렁인다.

 

구수한 입담에

술술 넘어가는 못줄

산모퉁이 바라보니

연분홍 앞치마에

새참 가득 사랑이 어린다.

 

모내기 끝날 무렵

고단한 아버지, 형님

안절부절 안타까운 내 마음

오늘 그리운 그날이

아스라이 들려온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모내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