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0(화)

4월말 DMZ 평화둘레길, 고성 지역부터 국민들에게 최초 개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2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정부(통일부, 국방부,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환경부 등 5개 부처)는 비무장지대(이하 DMZ)와 연결된 3개 지역을  「DMZ 평화둘레길」로 4월 말부터 단계적으로 국민에게 개방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대상지역은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감시초소(GP) 철거, 유해 발굴 등 긴장완화 노력이 이뤄지고 있는 고성(동부), 철원(중부), 파주(서부) 등 3개 지역이다.

 

noname01.jpg
고성 구간 노선도. 사진제공 - 문화체육관광부

 

 

고성 지역은 통일전망대에서 시작해 해안 철책을 따라 금강산전망대까지 방문하는 구간으로 조성된다.


철원 지역은 백마고지 전적비에서 시작해 DMZ 남측 철책길을 따라 공동유해발굴현장과 인접한 화살머리고지 비상주 감시초소(GP)까지 방문하는 구간으로 조성된다.

 

파주 지역은 임진각에서 시작해 도라산 전망대를 경유하여 철거 감시초소(GP)까지 방문하는 구간으로 조성된다.

 

‘DMZ 평화둘레길’ 체험은 평화와 안보 현주소를 생생하고 특별하게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노선별로는 특색 있는 자연, 역사, 문화자원을 토대로 이야기를 발굴하고 전문 해설사를 투입할 예정이다.

 

DMZ 평화둘레길의 기본 운영방향은 방문객의 안전과 DMZ 생태·환경 보존 등에 중점을 두었다. 이번 둘레길 개방은 ‘9·19 군사합의’ 이후 조성된 남북 간 군사적 긴장완화의 상황을 반영한 것이며, 방문객들은 빈틈없는 안전보장 대책이 마련된 가운데 우리 군의 철저한 경호 지원을 받게 될 것이다.

 

생태·환경 측면에서는 기존에 사용하고 있는 도로, 철책길 등을 ‘있는 그대로’ 활용하고, 인위적 개발은 최소화하여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최대한 유지한다.

 

4월 말부터 지오피(GOP) 철책선 이남의 고성지역을 대상으로 시범운영을 시작하고, 파주 및 철원 지역 둘레길도 방문객 접수를 위한 준비가 마무리되는 대로 이어서 개방할 예정이며, 상설운영 시기는 시범운영 결과를 평가한 후 결정한다.

 

우선 고성지역에 대한 방문신청은 한국관광공사 걷기여행 누리집 ‘두루누비’, 행안부 DMZ 통합정보시스템 ‘디엠지기’를 통해 오는 4월 11일부터 온라인으로 접수할 예정이며, 추첨을 통해 참가자를 결정한다.

  

정부 관계자는 "「디엠지(DMZ) 평화의길」이 우리 국민과 세계인이 함께 걸으면 비무장지대(DMZ) 권역의 긴장이 완화되고 나아가 세계인이 함께하는 상징적인 세계평화의 여행길로 자리 잡게 될 것이다" 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4월말 DMZ 평화둘레길, 고성 지역부터 국민들에게 최초 개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