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13(토)

사계(四季)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spring-2218771_960_720.jpg

 

 

사계(四季) / 안순모

 

새싹과 아지랑이

꽃들이 들려주는

땅속 깊은 곳의 찬란함

 

무더위와 싱그러움

솟구치는 열정과 푸른 마음

어우러짐이 뿜어내는 힘

 

울긋불긋한 화려함과 열매

넉넉한 어머니 품의 향기

세상을 다 한없이 품어주는 냄새

 

칼바람과 황량함

그 속에 새로운 생명을

키워내는 하얀 차가움의 따스함

 

내게 네 가지를 주신

그분을 꼭 만나고 싶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계(四季)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