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4-23(화)

그리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butterfly-1127666_960_720.jpg

 

 

그리움 / 송창환

 

스쳐 가는 바람결에

그리움이 묻어나면

어머니의 손길이 따스하게

내 손을 잡아준다.

 

어머니의 손을 잡고

이리저리, 이 마을 저 마을로

마실을 떠나노라면

곳곳에서 환한 추억이 피어난다.

 

그 시절 어린 벗들은

지금은 어디에서 무엇을 할까.

설령 길거리에서 마주친다고 한들

그 추억의 향기를 알아차릴 수나 있을까.

 

어느덧 어머니도 내 곁을 떠나시고

나만이 홀로 남아 거리를 배회해도

그 시절은 돌아오지 않고

내 가슴에는 켜켜이 그리움만 쌓이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그리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