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4-23(화)

구절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flowers-3307436_960_720.jpg

 

 

구절초/ 배영환

 

그 누가 나를 불러주랴

가을 길을 걸어가노라니

구절초가 나를 반긴다.

 

순박하게 어여삐 웃는

수줍은 미소가

내 발걸음을 붙잡는다.

 

무심코 이 길을

걸어가는 데

보랏빛 의미가 나를 반긴다.

 

불현듯

삶이 가을 산길에서

새롭게 청춘을 되찾았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구절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