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13(토)

가만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landscapes-1750130_960_720.jpg

 

 

가만히 / 김윤미

 

보름달이 하얗게 비추는

둥근 마음에

소망은 하얀 박꽃을 피우고

 

여름날의 열정은

푸름을 물들여

가을을 발그레 물들였는가.

 

까만 밤을 하얗게

지새우게 하는

풀벌레들의 이야기는

 

그리움이

내 가슴에

써 내려가는 빛바랜 편지인가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만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