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8(금)

겨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tree-1959267_960_720.jpg

 

 

겨울 / 박진서

 

겨울이 왔다.

눈물겨운 겨울이 왔다.

 

칼바람에 귀가 얼고

덜덜 떨리는 겨울이 왔다.

 

이토록 차가운 계절인데도

어서 오라고 반기는

어머니의 미소에 겨울이 지나간다.

 

내 마음은 어머니 가슴속

깊이 흐르는 강물에서

버들강아지로 피어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겨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