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13(토)

도로표지판 “글자 키우고 영어는 통일해서” 알기 쉽게 바뀐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도로는 교통시설물을 통해 운전자나 보행자에게 수많은 정보를 제공한다. 그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이 안전관 관련된 정보다. 자동차가 빠르게 달리는 상황에서 운전자가 이 정보를 쉽고 빠르게 파악하여 대처하지 못한다면 자칫 큰 위험을 초래하게 된다.

 

이런 만큼 도로표지판은 최대한 쉽고 빠르고 분명하게 그 정보를 전달해야 한다. 이를 위해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팔을 걷어붙였다.

 

국토교통부는 안전한 도로환경 및 편리한 서비스 제공을 위한 도로표지판 개선(안)에 대한 관계기관, 관련 전문가, 시민 등의 다양한 의견수렴을 위해 3월 14(목) 더케이호텔(서울 양재동 소재)에서 공청회를 개최했다.

 

이날 공청회에서는 도로표지판 개선(안)에 대한 발표를 시작으로, 서울대학교 이영인 교수(서울대 교통공학과)의 주재로 관계부처(국토교통부, 문화체육관광부), 도로관리청, 시민단체 등이 참석한 가운데 토론을 진행하고 참석자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이번 도로표지판 개선(안)에는 ▲고령 운전자의 도로표지 시인성 향상을 위한 글자 크기 확대, ▲고속도로 내 관광지 안내 확대, ▲외국인 운전자의 혼란 해소를 위한 영문표기 통일 등 운전자의 요구 및 변화하는 도로환경을 반영하려는 방안이 포함되었다.

 

첫째, 고령 운전자의 안전운전을 위해 도로표지를 더욱 쉽게 읽을 수 있도록 도로표지판의 시설명 글자 크기를 22cm에서 24cm로 확대할 계획이다.   

 

20190318154205_slatlixh.jpg

 

 

고령 운전자가 지속해서 증가하는 추세지만 시설명 글자 크기가 너무 작다는 의견이 있어 기존 도로표지판 규격 내에서 여백 조정 등을 통해 글자 크기를 확대하기로 한 것이다.

 

둘째, 기존에는 고속도로 표지판에서 문화재는 안내하지 않았으나, 앞으로는 경주역사유적지구, 안동 하회마을 등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문화재는 고속도로에서도 안내할 계획이다.

 

고속도로에서도 문화재 안내가 필요하다는 요구에 따라 운전자의 안전 및 정보제공 편의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인지도가 높고 세계적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은 ‘유네스코 세계문화 유산’을 안내대상에 포함하기로 하였다.

 

20190318154342_gcgeynqg.jpg

 

 

셋째. 도로표지 내 영문표기에 대한 다양한 기준을 적용함에 따라 외국인 운전자가 이해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으나, 앞으로는 안내지명 종류별 영문표기 기준을 정립하여 도로표지 영문표기가 통일될 전망이다.

 

영문표기에 관한 다양한 기준이 혼재되어 있어서 안내지명 적용에 대한 자의적인 해석에 따라, 동일지명에도 서로 다른 영문표기법을 적용한 사례가 많았다. (‘한강’ 영문표기 적용 사례: Hangang / Hangang River / Han River)

 

영문표기 통일성 확보를 위해 안내시설을 특성에 따라 6개 항목(자연지명, 문화재명, 도로명, 행정구역명, 행정기관명, 인공지명)으로 분류하고 ‘안내지명 종류별 적용기준’을 정립하였다. 또한, 각 기관에서 적용하기 쉽도록 영문표기 용례집도 배포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장영수 도로국장은 “고령 운전자 및 외국인 관광객 증가 등 도로환경변화 등을 반영하고,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 제공을 위하여 도로표지를 체계적으로 정비해나갈 계획”이라면서, “이번 도로표지판 개선(안)에 대해 공청회 및 관계기관 협의, 온라인 의견수렴 등을 거쳐 최종안을 확정하고 올해 하반기 중 도로표지규칙 및 지침을 개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도로표지판 “글자 키우고 영어는 통일해서” 알기 쉽게 바뀐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