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19(목)

사탕 대신 백설기로 사랑 전하는 화이트데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우리 것은 소중한 것이야!”라는 광고 문구가 많은 사람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던 적이 있다. 요즘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인기가 세계를 놀라게 하고 있다. 이처럼 우리의 것에 대한 자긍심을 잃지 않는 가운데 세계와 소통하며 공감해야 한다.

 

무작정 다른 나라의 문화를 추종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화이트데이’ 역시 무분별한 추종은 아닌지 성찰해볼 필요가 있다. 그렇다고 다른 나라의 것이라면 무조건 배척하지는 이야기는 아니다. 전후 사정을 살펴서 가장 아름답게 승화해서 소화하자는 것이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화이트데이’를 우리 것으로 승화하자는 차원에서 14일 국립식량과학원에서‘백설기데이’기념행사를 연다.

 

‘백설기데이’는 우리 쌀 소비를 늘리기 위한 목적에서 출발했으며 농민들의 삶에도 유익을 주는 것과 함께 건강한 음식문화 형성에도 이바지하고 있다.

 

14일 국립식량과학원 1층 행사장에서는 우리 쌀로 만든 백설기를 직원들에게 나눠주고, 사내 커플끼리 마음을 담은 백설기를 전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이와 함께 우리 쌀의 우수성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확산으로 건전한 소비를 유도할 계획이다.

 

 

20190314151002_uagrnfbp.jpg
농촌진흥청은 우리 쌀 소비를 늘리기 위해 지정한 '백설기데이' 기념행사를 14일 국립식량과학원에서 연다. 사진제공 - 농촌진흥청

 

 

'백설기데이(3월 14일)'는 우리 쌀로 만든 백설기에 마음을 담아 선물하자는 의미와 더불어 쌀 소비를 촉진하고, 건전한 선물 문화 정착을 돕고자 지정한 날이다. ‘백설기데이’는 농림축산식품부와 농협중앙회가 정한 기념일로, 2012년부터 시행해오고 있다.

 

예로부터 백설기는 흰 눈처럼 순수하고 신성한 것으로 여겨져 어린아이의 백일이나 첫 돌 등의 행사에 빠지지 않고 오르던 음식이다.

 

최근에는 간편식으로도 많이 이용하며, 각종 모임이나 행사의 간식으로도 인기를 끌고 있다.

 

집에서도 간단하게 백설기를 만들 수 있다. 두세 명이 먹을 양을 기준으로, 멥쌀가루 250g, 물 5큰술, 설탕 3큰술을 준비한다. 취향에 따라 설탕이나 건포도를 넣어줘도 좋다.

 

쌀가루를 반죽해 체에 곱게 내려준다. 젖은 면 보자기를 찜기에 깔고 체에 반죽을 담은 후 편평하게 눌러준다. 물이 끓으면 찜기를 올린 뒤 중불에 25분간 찐다. 이후 약한 불에 5분 정도 뜸을 들인다.

 

남은 백설기는 냉동 보관하고, 자연해동 후 버터에 굽거나 전자레인지에 데워 우유와 함께 먹으면 간단한 식사나 간식으로도 좋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수확후이용과 김진숙 과장은 “몸에 좋은 우리 쌀로 만든 백설기를 나누며 따뜻한 사랑을 전하는 문화가 자리를 잡고, 이를 통해 우리 쌀 소비를 촉진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탕 대신 백설기로 사랑 전하는 화이트데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