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19(목)

해수부, 바닷속 ‘침몰선박’에 있는 기름 제거한다

침몰선박 잔존기름 제거사업 설명회 개최, 올해 최초로 33억 여 원 투입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2.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2월 26일(화) 해양환경공단 대강당에서관련 학계, 산업계 등을 대상으로 침몰선박 잔존기름 제거사업 설명회를개최한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정부예산 33억 7천 4백만 원을 투입하여침몰선박 중 잠재적 위험성이 가장 높은 2척에 대해 남아 있는 기름을 제거할 계획이다. 

  

2018년 12월 기준으로, 우리나라 해역에는 2,199척의 침몰선박이있는것으로 파악되었다. 침몰선박의 94.8%(2,085척)는 어선 등 소규모선박으로 남아 있는 기름이 없거나 매우 적어 위험성은 높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나, 일부 규모가 크고 오래전에 침몰된 화물선 등은 선체부식으로 인해 기름이 유출되어 오염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n23.jpg
침몰선박으로부터 잔존 기름 회수작업 절차도. 사진제공 - 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는 2014년 침몰선박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위해도 평가를실시하여 잠재적으로 위험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78척을 현장조사 대상선박으로 선정했다. 2015년부터 전문기관을 통해 현장조사를 진행하고있으며, 2023년까지 조사를 모두 완료할 계획이다.      

 

작년까지 26척에 대한 현장조사 결과, 잠재적 위험성이있다고 판단되는 침몰선박은 9척으로 나타났다. 해양수산부는 올해부터연차별로2~3척의 침몰선박을 대상으로 남아있는 기름 제거작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올해는 이중에서 잠재적 위험성이 가장 높은 2척에 대해 기름 제거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잔존기름 제거에 참여할 사업자는 오는 3월 입찰공고 후 5월 말에선정될 예정이며, 이후부터는 본격적으로 제거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강정구 해양수산부 해양환경정책과장은 “침몰선박 잔존기름 제거 사업은해양오염사고 예방은 물론, 국내 관련 업체들의 기술력확보와노하우 축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재정당국과 더욱긴밀히 협의하여 예산을 확보해 나가는 등 침몰선박의 위험성을 제거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해수부, 바닷속 ‘침몰선박’에 있는 기름 제거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