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5-25(토)

반짝이는 바닥 알림등, 보행자 수호천사로

인지능력 취약한 노약자 및 스마트폰 이용자에게 효과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2.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 이하 건설연)은 횡단보도에 접근하는 차량의 감속을 유도함으로써 보행자 교통사고를 줄일 수 있는 ‘차세대 보행자 교통사고방지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최근 5년간 전체 보행자 사망사고 중 횡단 중 사망자가 52.9%에 달할 정도로 횡단보도에서의 보행자 안전은 시급한 개선이 필요하다. 시인성이 떨어지는 야간은 물론, 전방 주시력이 떨어지는 노인 및 어린이 보행자의 경우 차량 운전자의 단순 육안 식별만으로는 급작스런 상황에 대처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최근에는 스마트폰을 보면서 길을 걷는 사람들(스몸비족)이 교통사고를 당하는 경우를 빗대어 ‘폰라니(스마트폰+고라니)’라는 신조어까지 생기며 사회적 이슈가 되기도 했다.

 

건설연 김종훈 박사 연구팀은 차량운전자에게 보행자의 유무를 신속하게 알리는 한편, 보행자에게는 접근차량의 정보를 3중으로 경보함으로써 보행자 횡단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시스템을 개발했다.

 

사진1_노면 LED 경보등_1.JPG
노면 LED 경보등

 

 

운전자에게는 경보등, 전광표지 등을 이용하여 보행자의 유무를 알린다. 주·야간 조도 변화에 영향을 적게 받고, 사람과 사물에 대한 판별력이 뛰어난 ‘열화상카메라’가 횡단보도에 접근하는 보행자를 인식하는 순간, 횡단보도 양측면 노면에 매설된 고휘도 ‘LED 바닥경광등’이 작동된다. 이 경보등은 야간 기준 50m 밖에서도 인식이 가능하면서도 운전자의 시야를 방해하지 않는 적정 수준의 220cd/㎡를 유지하도록 설계됐다. 차량이 횡단보도 30m 전방 접근시 보행자가 횡단중임을 알리는 도로전광표지(VMS)가 깜박거리며 운전자의 주의를 또 한번 환기시킨다.

 

총 1,000여대의 차량에 대해 설치 효과를 분석한 결과, 횡단보도 전면 최종정지차량을 포함하여 83.4%의 차량이 보행자를 인식하고 감속했다. 제한속도 50km/h의 도로 실험구간에서 조사된 횡단보도 전면 차량 최종 평균 속도는 26.8km/h였다. 운전자가 제한속도의 절반 수준으로 감속하며 주의 운전한 셈이다.

 

사진3_횡단보도 바닥면 경보이미지_로고젝션.jpg
횡단보도 바닥면 경보이미지 로고젝션
 

 

사진4_스피커 경보 알림.jpg
스피커 경보 알림
 

 

사진5_스마트폰 경보이미지 및 진동알림.jpg
스마트폰 경보이미지 및 진동알림

 

 

아울러 보행자에게는 시각, 청각, 촉각을 이용한 3중 경보시스템이 작동된다. 시속 10km/h 이상의 차량이 접근시, 횡단보도 바닥면에는 프로젝터를 이용한 경보 이미지(로고젝터)를 표시하고, 스피커에서는 위험 알림 경보가 울리며, 스마트폰 앱에서는 진동과 경보메시지를 통해 위험을 알린다. 3중 경보시스템은 특히 시선이 아래를 향해있는 노인이나 전방 주시력이 부족한 어린이, 그리고 스마트폰 보행자에게 효과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연구책임자인 건설연 김종훈 박사는 ‘보행자 사고다발 지역인 비신호교차로 및 지방부도로 설치 시 효과가 탁월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향후 운전자가 내비게이션 앱 등에서 바로 경보를 확인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위험상황 인지시 차량 자동제어까지 가능하도록 추가 개발을 추진할 예정’ 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 -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반짝이는 바닥 알림등, 보행자 수호천사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