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2-23(토)

연휴에서 복귀하는 첫날, 전국 소독으로 시작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2.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설 명절이 끝나고 축산 관련 시설 대부분이 영업을 재개하는 7일(목)을 ‘전국 일제소독의 날’로 지정하고, 강도 높은 소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난 1.31일 충주에서 구제역 발생 직후 설 귀경 이동에 따른 위험성 등을 고려해, 그간 '심각' 단계에 준하는 고강도의 특별 방역 조치를 취한 결과 현재까지 추가 발생은 없었다. 하지만 여전히 구제역 잠복기간(최대 14일) 중이고, 이번 설 연휴기간 중 약 4천만 명 이상의 귀성객과 차량이 이동하여 추가 확산 위험성이 높은 만큼, 전국적인 소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축협, 농협은 물론 지역의 농업경영체, 과수 농가도 직접 참여하여 해당지역의 축산농장, 도축장, 분뇨처리시설 등 축산관계시설 전체 소독을 위해 가용 소독 자원을 총 동원할 계획이다.

 

E6FE2306-1AB6-9B3B-7804-60C5252195E4.jpg

 

아울러, 연휴기간 중 고위험지역 중심으로 구축한 생석회 방역 벨트(발생지 및 연접 11개 시군)를 전국 소, 돼지 밀집사육단지(67개소)로 확대 공급하여 밀집사육단지 진입로와 축사 주변까지 일제히 생석회를 도포한다.

 

연휴 이후의 축산물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정상 가동을 희망하는 도축장의 안전성을 사전에 확보하고자, 시군 소독 전담관을 파견해 전국 포유류 도축장(83개소) 소독과 특별 방역관리를 실시한다.

 

농림축산식품부 이개호 장관은 금일 구제역 방역 전국 지자체장 영상회의를 주재한 후에, 충북 음성의 축산물공판장(도축장)을 방문하여 구제역 방역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차단방역을 수행하는 관계자들을 격려할 계획이다.

 

 이개호 장관은 영상회의에서 “설 연휴기간내 다행히 구제역의 추가 발생은 없었으나, 잠복기 등을 고려할 경우 앞으로 일주일이 확산의 고비임”을 강조하며, “전국의 축산농가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철저한 소독 등 방역 조치를 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연휴에서 복귀하는 첫날, 전국 소독으로 시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