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14(수)

색깔있는 '아리흑밀' 항산화 능력 10배 높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5.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색다르고 건강한 우리 밀 개발을 위해 국민디자인단과 머리를 맞대고 국내 최초로 색깔 있는 밀 ‘아리흑’을 개발하고 산업화를 위한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아리흑’에는 건강 기능 성분인 안토시아닌, 탄닌, 폴리페놀 성분이 일반 밀보다 많고, 항산화 능력도 10배가량 높다. 통밀 가루에도 비타민B1, B2, 칼슘, 철, 아연 등 무기질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1.jpg▲ ‘아리흑’에는 건강 기능 성분인 안토시아닌, 탄닌, 폴리페놀 성분이 일반 밀보다 많고, 항산화 능력도 10배가량 높은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제공 - 농촌진흥청
 
 

밀의 껍질은 영양 성분이 다양하고 식이섬유가 풍부해 암을 예방하고 비만을 막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리흑’도 껍질에 기능 성분이 많아 통밀로 이용할 경우 고부가가치 기능성 식재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일반 농가에서는 특허권 문제로 ‘아리흑’을 재배 또는 판매할 수 없다. 이는 다른 밀 품종과의 혼입을 방지하고, 기술을 이전 받은 업체와의 계약 재배로 농가의 판로와 소득을 보전하기 위함이다.

1.6ha 수준인 재배 면적은 올해 하반기 30ha, 내년에는 50ha까지 늘릴 계획이다.

산업체는 과자와 빵, 차, 도시락 등 시제품을 개발했으며, 하반기에는 올해 수확한 밀로 만든 가공제품을 판매할 예정이다. 또, 중국 업체와 밀 과자 2만 개를 선계약해 수출도 준비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남부작물부 김용철 부장은 “독특한 특성을 가진 우리 밀 ‘아리흑’을 시작으로 우리 밀 산업이 더욱 활성화되길 기대한다”라며, “앞으로 기능성을 갖춘 다양한 우리 밀 품종과 제품 개발을 지원해 농가 소득을 올리고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색깔있는 '아리흑밀' 항산화 능력 10배 높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