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2-23(토)

실버바리스타가 만든 특별한 커피, 인천공항에서 맛보세요

댓글 1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2.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세계인이 오가는 대한민국의 관문 인천국제공항에서 바리스타가 된 어르신들이 노후의 꿈을 펼친다.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정일영)는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 씨제이푸드빌(사장 구창근)과 손잡고 실버카페(상호명 '카페지브라운')를 인천공항 제1교통센터에 개소했다고 밝혔다.

31일 오후 개최된 개소식에서는 카페 운영을 위한 후원금 전달식이 함께 진행됐다.

인천공항공사는 장소 제공과 더불어 후원금 4천만 원을, 씨제이푸드빌은 매장시설 및 교육지원을 위한 1억 원을 전달했으며, 카페 운영을 맡은 인천광역시 노인인력개발센터와 지속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이번에 문을 연 실버카페는 구청과 같은 공공시설에서 복지차원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존 사업모델을 탈피하고, 인천공항에서 운영되는 100여 개의 식음시설과 동일한 수준의 서비스 및 상품을 제공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춘 매장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전문교육을 수료한 노인 바리스타 총 16명이 2인 1조로 정성껏 제조한 커피와 음료를 합리적 가격에 제공한다.

 
43f3a36cc47047d9ca8f11e475b41d2e_SEQEGKptcGg9qbDHPxRGw7lii7HMF6o.jpg▲ 화성시남부노인복지관 노노카페
 
 

뿐만 아니라 전문 식음운영사인 씨제이푸드빌은 향후 지속적인 교육과 운영 노하우 전수를 약속했으며, 인천공항공사 역시 공항 내 실버카페가 안정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공항운영 및 서비스에 대한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인천공항 실버카페는 연중무휴로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운영한다.

인천공항공사 임남수 여객서비스본부장은 "인천공항에 처음으로 문을 여는 실버카페가 사회적 취약계층인 어르신들의 새로운 삶의 무대이자 공항의 명소로 거듭나, CSV 사업의 모범적 사례가 되기를 희망한다"면서, "앞으로도 정부나 지자체, 민간기업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공유가치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실버바리스타가 만든 특별한 커피, 인천공항에서 맛보세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