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6-14(금)

우리나라 학생, 수학·과학 성적 높지만 흥미도는 낮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7.04.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韓 학생, 수학·과학 성적 OECD 국가 중 상위권, 흥미도는 OECD 평균 이하
4차 산업혁명시대, 자기주도역량 갖춘 인재 기르려면 주입식·암기식 교육 탈피해야

우리나라 학생들의 수학·과학 성적은 높은데 반해 흥미도는 낮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원장 권태신, 이하 한경연)은 『제4차 산업혁명이 요구하는 한국인의 역량과 교육 개혁』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OECD에서 시행하는 국제학업성취도평가(PISA)에 따르면 2015년 우리나라 학생의 과학 성적은 일본, 에스토니아, 핀란드, 캐나다에 이어 OECD 국가 중 다섯 번째로 높았지만 흥미도는 26위로 OECD 평균 이하 수준이었다.

 
1.png▲ 우리나라 학생의 과학 점수와 전반적인 과학 흥미도의 국제적 비교
 
 

반면 OECD 국가 중 우리와 과학 성적이 비슷한 캐나다와 뉴질랜드의 경우 흥미도는 OECD 평균 이상으로 우리보다 높았다. 또 멕시코는 OECD 국가 중 과학 성적이 가장 낮은데 반해 흥미도는 가장 높았다. 한편 과학을 즐기는 정도도 우리나라는 27위로 OECD 평균 이하 수준이었다.
 
수학의 경우 2012년을 기준으로 OECD 국가 중 가장 성적이 높았지만, 흥미도는 28위로 과학과 마찬가지로 OECD 평균에 미치지 못했다. OECD 비(非)회원국을 포함한 분석 국가(65개국) 중에서 수학 성적과 흥미도가 모두 상위권인 국가는 싱가포르로 조사됐다.

 
2.png▲ 우리나라 학생의 수학 성적과 수학 흥미도의 국제적 비교
 
 
 
이주호 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는 “학습에 대한 흥미와 즐거움이나 성취동기와 인내력은 평생학습자로서 자기주도 학습역량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며, “분석결과는 우리나라 학생들이 자기주도 학습역량을 제대로 갖추지 못했다는 방증”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학생들이 평생 동안 자기 주도적으로 학습할 수 있도록 역량을 길러주는 교육이 더욱 중요해 질 것”이라며, “주입식·암기식 교육에서 탈피해 프로젝트학습과 수행평가와 같은 새로운 교수학습방식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우리나라 학생, 수학·과학 성적 높지만 흥미도는 낮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