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13(토)

봄을 기다리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7.03.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jpg
  

봄을 기다리며
 
최정혜
 
지금은
살을 에는 칼바람이
내 품을 파고든다.
 
그러나
내 품에는 엄마의
따뜻한 온기가 숨을 쉰다.
 
그래서
그늘진 산비탈에서도
얼음을 뚫고 노란 복수초가 피어난다.
 
오늘도
나는 노란 희망을 꽃피워
따뜻한 봄바람을 불러일으킨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봄을 기다리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