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4-21(일)

생명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7.03.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170117_111147_resized.jpg
 

 

생명

최정혜
 
겨울이 들면서
나무는 잎을 떨어뜨리고
검은 대지에 홀로 섰다.
 
춥고 시린
마음이지만
이 시간은 끝이 아니었다.
 
모든 것이
다 얼어붙는 차가운 날들이지만
생명은 이 모든 것을 이겨낸다.
 
그리곤
생명을 발산하며
마침내 분홍 물결을 만들어낸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생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