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14(수)

오늘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7.01.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160916_161731_resized.jpg
 
 

오늘은
 
이희남
 
오늘은 어제가 아니다.
어제의 내일이다.
 
내가 사는 것은 오직 오늘, 지금이다.
그래서 내게는 날마다 보람이 피어난다.
 
오늘은 누구에게나 똑같은 순간순간이다.
오늘 우리에게 따뜻하게 비추는 햇볕이 바로 지금이다.
 
하루하루는 생명의 노래다.
나는 오늘도 모두와 함께 삶의 향기를 뿜어낸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오늘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