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2-23(토)

이해와 동행을 할 수 있게 하는 신비한 열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6.03.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공감(Empathy)은 타인을 이해하고 동행할 수 있게 하는 신비한 열쇠다. 우리 뇌에는 거울 뉴런이라는 신경세포가 있다. 이 뉴런은 주변 사람의 감정을 감지하고 따라 하는 역할을 한다.
 
다른 사람이 느끼는 것을 자신의 정서로 받아들이는 것이 공감이다. 공감능력이 뛰어난 사람은 타인의 생각이나 감정을 상대의 처지에서 민감하게 이해하고 느끼게 된다.
 
반면 싸이코패스적인 사람은 공감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다른 사람의 고통이나 슬픔에 둔감한 것이다.

 
공감.jpg
 
 
 
이탈리아 파르마대학교의 신경심리학자인 리촐라티(Giacomo Rizzolatti) 교수는 원숭이가 물건을 집으려고 할 때 활성화되는 뇌신경 세포가 다른 원숭이가 하는 비슷한 행동에 거의 유사하게 나타난다는 것을 발견하고 이것을 거울 뉴런(mirror neuron)이라고 명명했다.
 
거울 뉴런은 타인의 행동에 대해 거울과 같이 동일하게 하려는 공명현상이 나타난다는 데서 붙여진 이름이다. 다른 사람이 아파하면, 자신도 아파하고, 다른 사람이 기뻐하면 자신도 기뻐하게 만드는 것이 거울 뉴런이다.
 
영화나 TV 드라마를 보며 드라마에서 나오는 인물들이 기뻐하면 그와 같이 기뻐하고, 슬퍼하면 함께 슬퍼하게 만드는 것이 거울 뉴런이다.
 
신영복 교수는 “다른 이를 돕는다는 것은 우산을 들어주는 것이 아니라 함께 비를 맞는 것”이라고 했다. 우산을 들어주는 것보다 더욱더 공감하는 마음은 함께 비를 맞는 것이라는 말이 마음에 와 닿는 정도만큼이 그 사람의 공감능력이 아닐까?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해와 동행을 할 수 있게 하는 신비한 열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