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7(목)

이별의 시간이 와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2.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송창환-이별의 시간이 와도.jpg



이별의 시간이 와도 / 송창환

기별도 없이 떠난 가을이
그렇게도 그리운지
찬바람도 거세게 불어댄다.

여느 해보다 길었던
가을이기에 언제나 늘
내 곁에 머물 줄 알았건만
소리 없이 떠났다.

곱게 물든 사랑도 
곁에 있을 때
떠날 날 생각하며
후회 없이 하리라.

그래야 이별의 
시간이 
왔을 때라도
애틋함도, 슬픔도, 
다 삭힐게 아닌가!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별의 시간이 와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