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2(목)

추석날 아침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송창환-추석날 아침.jpg



추석날 아침 / 송창환

가을이 제 색깔을 세상에
물들이면 추석도
곧 가겠노라 약속한다.

그렇게 고대하던 날 찾아오면
그리웠던 사람들 고향 품에 안기고
설렘과 흥겨움으로 동네는 왁자지껄하다.

그때가 엊그제 같은데
시절도 늙었는지 추석도 변했고
한 핏줄들도 느낌마저 희미해졌다.

억누른 아쉬움 설움 되어
스산하게 불어오면
어느새 가슴 속엔
하염없이 흐르는 강물이어라.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추석날 아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