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2(금)

알뜰교통카드로 올해 상반기 대중교통비 23.6% 아꼈다

지난해보다 3.4%p 더 알뜰해진 알뜰교통카드로 월평균 14,816원 절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시니어투데이] 대중교통비용 절감을 위해 시행중인 알뜰교통카드의 올해 상반기 이용자들은 월 평균 14,816원을 아껴 대중교통비 지출액의 23.6%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알뜰교통카드 이용자는 2020.12월 16.4만명에서 2021.6월 23.6만명으로 크게 증가하였고, 8월말 현재 26만명을 넘어서 지속적인 증가 추세에 있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이와 같은 알뜰교통카드 사업의 2021년도 상반기 이용실적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하였다.

2020년 처음 시작되어 올해 2년차를 맞이하고 있는 알뜰교통카드 사업은 2020년의 경우, 대중교통비 월 평균 12,862원, 20.2%를 절감하였던 데 비해, 2021년에는 월 평균 14,816원, 23.6%로 대중교통비 절감률이 더 높아진 것이다.

저소득층 이용자의 경우에는 월 평균 15,939원, 대중교통비의 28.9%를 절감한 것으로 분석되어 대중교통비 부담을 대폭 경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얼리버드 제도 도입(4.1) 및 저소득층 범위 확대(4.1, 청년층 → 전 연령층) 등 올해 도입된 추가 마일리지 혜택을 받은 경우가 많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용자들의 연령별 분포는 20대이하(49.2%)·30대(28.3%)가 전체의 77.5%를 차지하여 소득이 낮은 청년계층에서 대중교통비 절감을 위해 적극 참여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또한 50대(8.1%)·60대이상(3.0%)은 11.1%로 전년(9.3%) 대비 1.8%p 상승하여 장년층 이상의 이용자 비율도 점차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뜰교통카드 이용회수도 월 평균 39회로 ‘20년(37.9회) 대비 1.1회 증가했고, 지역별로는 서울(40.7), 부산(39.7), 인천(39.3), 경기지역(38.7) 순으로 많았으며, 마일리지 할인을 많이 받은 곳은 대중교통비 부담이 큰 경기(10,386원), 인천(9,719원), 서울(9,604원) 순으로 나타났다.

알뜰교통카드로 가장 큰 혜택(금액기준)을 본 이용자는 의정부시에 거주하는 20대 직장인 A씨로 의정부시와 서울 서초구를 주로 통행하여 6개월간 총 155,990원(월 25,998원)의 교통비를 절약했다.

알뜰교통카드 이용지역도 올해부터 전남·제주·강원도가 새로 참여함에 따라 전국 17개 광역시도에서 모두 이용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박정호 광역교통요금과장은 “알뜰교통카드의 교통비 절감효과가 증가하고 있고, 이용자 수, 대중교통 이용회수 또한 모두 증가하는 등 대중교통 이용활성화를 위한 사업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면서, “앞으로 보다 많은 국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알뜰교통카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역 맞춤형 알뜰교통카드 등 다양한 개선방안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알뜰교통카드로 올해 상반기 대중교통비 23.6% 아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