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2(금)

웰빙(Well-being)이야말로 진정한 웰다잉(Well-dying)이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8.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시니어투데이] 작년 가을쯤 복지관에서 온라인 실시간 화상교육 시스템으로 웰다잉(Well-dying) 교육이 있다는 연락이 왔다. 나이가 80이 넘고부터는 언제라도 세상을 떠날 준비를 해야겠다고 속으로 다짐을 하고 있던 터라 좋은 기회가 될 것 같아서 신청하였다.

 

교육 프로그램은 매주 화요일과 금요일 2시간씩 4주간이니 한 달 동안 총 8회 교육을 받았다. 교육 내용은 ‘나의 정체성 찾기’, ‘스트레스 관리하기’, ‘상실에 대해 준비하기’, ‘아름다운 마무리’, ‘남은 인생 무얼 하며 보낼까?’, ‘후회하지 않는 삶을 위한 다짐’ 등 꽤 알찬 내용이었다.

 

10명이 함께 강의를 듣는 가운데 많은 생각을 하며 도움도 얻게 된 유익한 교육이었다. 강의를 듣는 어느 날 강사님이 가족에게 쓰는 편지를 써서 발표하라고 해서 쓴 글이 있는데 적어본다.

 

noname01.jpg


안젤라 씨에게

 

웰다잉 교육에서 강사님이 가족에게 쓰는 편지를 숙제로 내주어 이렇게 당신에게 오랜만에 편지를 쓰게 됐소. 생각해 보니 우리가 결혼하고 4년이 조금 안 되었을 무렵, 내가 30대 초반에 말레이시아에 먼저 나가 있었지요. 그 후에 당신이 두 아이를 데리고 올 때까지 1년간 당신에게 일주일이 멀다 하고 편지를 보냈었던 것이 생각나오.

 

우리가 만난 지 벌써 50년도 훨씬 넘은 세월이 지나는 동안, 서울에 정착하기까지 장항읍으로, 말레이시아로, 동해시로 나를 따라다니며 참 여러 곳에서 살았었소. 그러면서도 불평 한마디 않고 두 아이를 잘 키워 결혼시키고 귀여운 손주를 셋이나 두었으니 모두가 당신 덕분인데 한 번도 고맙다고 말해본 기억이 없구려.

 

우리가 살아온 일생을 돌아보면 부와 명예를 누리지는 못했지만 큰 풍파나 어려움은 겪지 않고 그런대로 평온하고 행복한 삶을 살아온 것 같소. 우리 주위를 보면 한두 번 수술 받지 않은 사람이 별로 없던데 그래도 우리에게는 그런 일은 없었잖소. 당신은 아픈 곳이 많기는 해도 출산할 때 말고는 한 번도 입원한 일이 없이 지내왔으니 그만하면 건강하게 살아온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이제 여생은, 가는 날까지 우리 두 사람이 건강하게 지낼 수 있다면 여한이 없겠소. 그리고 기력이 달려 나 없으면 병뚜껑 하나도 열지 못하는 당신을 두고 내가 먼저 가는 일이 없이 당신이 가는 다음 날 불러 가시라고 매일 아침 기도 시간 때마다 하느님께 부탁드리고 있으니 아마도 들어주시리라 믿소.

 

이 세상에서 오랜 세월을 나와 함께 보내준 당신에게 당신이 좋아하는 가수 김호중의 ‘고맙소’라는 노래를 바치오. 정말 고맙소.

 

교육이 끝나고 단체로 ‘연명의료 의향서’를 작성하러 가자고 하는데 나는 아내와 함께 나중에 가려고 미루었다. 코로나-19사태가 좀 누그러지면 작성하러 갈 생각이다.

 

얼마 전 한 친구가 부정맥 증세가 있어 약을 먹고 있다는 말을 들었다. 서울에서 살 때 함께 테니스를 하던 친구였다. 그 친구가 게임을 하다가 갑자기 쓰러져 병원에 실려 갔는데 그길로 생을 마감한 일이 생각났다.

 

내 나이도 이제 기대수명에 도달했으니 언제 세상을 뜨게 되더라도 그리 억울하지는 않을 것이다. 단지 여러 해를 시름시름 앓다가 가는 것 보다 기도를 마치고 잠자다가 편안하게 갈 수 있기를 바랄 뿐이다.

 

웰다잉에 대한 교육을 받으며 들었던 생각은 웰빙에 관한 것이다. 평소 자신의 철학에 따라 유산에 관한 것이나 자녀들에게 당부하고 싶은 말은 미리 유언장과 녹음을 해서 분쟁의 소지를 남기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다. 그리고 연명치료에 관한 것도 분명한 의사표시를 서류로 해놓는 것이 필요하다. 이 외에는 가장 최선의 웰다잉은 웰빙이라고 생각한다.

 

철학자들의 철학자로 불리는 스피노자(Spinoza)는 “비록 내일 지구의 종말이 온다고 하여도 나는 오늘 한 그루의 사과나무를 심겠다”라고 말하지 않았던가.


noname02.jpg


《죽은 시인의 사회(Dead Poets Society)》에서 키팅 선생님은 ‘카르페 디엠(Carpe Diem)’을 외친다. 오늘 아니, ‘지금 여기(here and now)’에 주목하여 살라는 말이 아닌가? 살고 있는 지금 이 순간순간에 충실하여 최선을 다하며 행복과 기쁨을 누리라는 것이다. 남과 비교하고 아파하며 언제가 좋은 날이 올 것이라는 막연한 허상에 사로잡혀 이 시간을 비옥하게 보내지 못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영원한 현재를 살자는 것이다. 천국과 이 세상을 이분법적으로 바라보지도 말고 ‘영원’에 이어진 이 하루를 아름답고 소중하게 사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웰다잉이 아니겠는가?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웰빙(Well-being)이야말로 진정한 웰다잉(Well-dying)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