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0(월)

전체 인구 중 1960년대생(50대) 가장 큰 비중(16.6%) 차지

50대 지속 상승(2008년 12.4% → 2013년 15.7% → 2018년 16.6% → 2021년 16.6%)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7.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시니어투데이] 행정안전부는 2021년 6월 30일 현재 우리나라 주민등록 연령별 인구 통계를 발표했다. 주민등록 인구 중에서 50대가 8,590,314명(16.6%)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민등록 인구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8년부터 연령대별 인구 통계 추세를 비교해 보면, 40대 이하는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는데 반해, 50대 이상은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4050(32.5%)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다음으로 2030(26.2%), 6070(20.7%), 10대 이하(16.6%), 80대 이상(4.0%)순으로 나타났다.

2008년부터 연령대별 인구 통계 추세를 비교해 보면, 10대 이하와 2030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데 반해, 6070과 80대 이상은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출생연도별로 살펴보면, 50대의 주축을 이루고 있는 1960년대생이 약860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16.6%를 차지하고 있고, 다음으로 1970년대생→1980년대생→1990년대생→1950년대생→2000년대생... 순으로 나타났다.

2021년 6월말 주민등록 인구 평균연령은 43.4세로 2008년에 비해 6.4세 늘었으며, 특히, 여자의 평균연령(44.6세)이 남자(42.3세)보다 2.3세 높게 나타났다. 전국에서 평균연령이 40세 미만인 광역자치단체는 세종(37.5세)이 유일하였다.

또한, 수도권과 비수도권으로 구분하였을 경우에는, 2021년 6월말 수도권의 평균연령은 42.5세, 비수도권의 평균연령은 43.8세로 비수도권이 수도권보다 1.3세 높게 나타났다.

2021년 6월말 우리나라 주민등록 인구는 51,672,400명으로, 3월말에 비해 33,505명(△0.06%)이 줄어들어(거주불명자 직권말소 27,456명을 제외하면, 순수 자연적 요인(출생-사망)에 의한 감소는 8,421명임) ’20년에 사상 첫 인구가 감소한 이후 올해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인구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2분기(4~6월) 출생(등록)자는 67,029명, 사망(말소)자는 75,450명으로 지난 1분기에 비해 각각 1,070명, 3,019명이 감소하였다.

또한, 전체 세대수는 지난 1분기에 비해 98,947세대(0.43%↑) 증가하여, 2021년 6월말 23,256,332세대를 기록하였다.

최병관 행정안전부 지방행정정책관은 “이번 통계를 통해 40대 이하 인구는 큰 폭으로 감소하는데 반해, 60대 이상 인구는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어 인구분포의 비대칭성이 점점 커지는 것을 알 수 있다.”며 “10년 뒤에는 50대 이상 인구가 전체인구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보이고, 평균연령이 50세를 넘어서는 지역이 상당수 나올 것으로 예측되고 있어, 이를 대비하기 위해 교육, 복지, 지역개발 등 경제·사회의 전반에 걸쳐 인구 활력을 높이는 정책 추진에 속도를 높여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체 인구 중 1960년대생(50대) 가장 큰 비중(16.6%) 차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