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0(월)

싸락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2.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정윤분-싸락눈.jpg



싸락눈 / 정윤분

 

저녁이 들며

하늘은 손에 닿을 듯 낮게

내려앉더니

 

간밤 내내

그립던 옛일들이

새록새록 가슴에 살아나

방안엔 온갖 그리움들로

가득했다.

 

한밤을 지새운

아스라한 설음들이

하나 둘 설렘이 되어

이윽고 세상을 하얗게 덮었다.

 

싸락싸락 시린 마음

모두의 가슴에 고이 내려

깜박 잠든 추억들을 흔들어

깨운 아침이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싸락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