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1(수)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세계무역기구(WTO) 차기 사무총장 선출 최종 라운드 진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시니어투데이] 제네바 현지시각 10.8일(목) 오전 11시(우리나라 시각 오후 6시) 세계무역기구(WTO) 일반이사회 의장(David Walker)은 지난 9.24(목)-10.6(화) 동안 진행된 차기 WTO 사무총장 선출을 위한 회원국의 2차 라운드 선호도 조사 결과를 비공식 대사급 회의에서 공식 발표했다.

2차 라운드에 진출한 5명의 후보자 중 우리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과 나이지리아 응고지 오콘조-이웰라(Ngozi Okonjo-Iweala) 후보자가 최종 라운드인 3차 라운드에 진출하게 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정부는 다자무역체제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지난 6월말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을 차기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후보로 지명한 이래 다양한 방면으로 지원해 왔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성과는 2차 라운드를 맞아 우리 문재인 대통령의 독일, 러시아, 브라질 등 세계무역기구(WTO) 회원국 정상 간 통화와 주요국 정상에 대한 친서 송부, 박병석 국회의장, 강경화 외교부장관, 송영길 외교통일위원장 등 정부와 국회 최고위급 인사의 유선협의·면담·서한 및 현지방문 등을 통해 직, 간접적으로 유 본부장의 선거 활동을 지원해 온 노력의 결과였다.

아울러, 유 본부장 본인도 코로나-19 상황에도 금년 7월부터 10월까지 4차례 제네바, 미국 등 해외 주요지역을 방문하여 현지 지지교섭 활동을 활발히 전개해 왔고, 외교부와 산업부 등 범부처 합동 TF(팀장: 청와대 정책실장)를 중심으로 주제네바대표부 등 전세계 우리 공관을 통해서도 유 후보자의 지지를 전방위적으로 지원해 왔다.

당초 2차 라운드는 인물보다는 아프리카, 영 연방 등 지역이나 역사적 연고를 기반으로 지지표가 결집하여, 우리 후보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다.

그러나 이러한 전망을 딛고 유 본부장은 정부의 전폭적 지원과 함께 통상 분야의 전문성과 정치적 역량, K-방역으로 높아진 국가 위상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아 유럽, 중남미, 아시아․태평양, 중앙아시아 지역 등 상당히 지역별로 고르게 세계무역기구(WTO) 회원국들의 지지를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

향후 세계무역기구(WTO)는 2차 라운드를 통과한 2명의 후보를 대상으로 최종(3차) 선호도 조사를 실시하고, 차기 사무총장 선출시한인 11.7(토)일 전까지 컨센서스(consensus)를 도출하는 과정을 통해 차기 사무총장을 선출할 계획임. 최종 라운드의 구체적인 일정은 세계무역기구(WTO) 일반이사회 의장(David Walker)이 회원국들과 협의를 거쳐 발표할 계획이다.

정부는 유 본부장이 최종적으로 사무총장으로 선출되도록 남은 선출절차 기간 동안 범부처 합동 TF(팀장: 청와대 정책실장)를 중심으로 범정부적 지원과 노력을 지속할 계획임을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세계무역기구(WTO) 차기 사무총장 선출 최종 라운드 진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