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30(금)

문대통령, "방역 방해와 가짜뉴스 유포는 공동체를 해치는 반사회적 범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해치는 불법행위, 좌시하지 않을 것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2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00825084150-60150.png

 

[시니어투데이]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했다. 대통령을 비롯해 모든 참석자 테이블 옆에는 투명 플라스틱 칸막이가 설치됐으며 참석자를 필수 인원으로 최소화하여 진행했다.

대통령은 회의에 앞선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우리나라에서는 지금이 최대의 위기"라며 "코로나 사태 초기 신천지 상황보다 훨씬 엄중한 비상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 맞이한 최대 위기를 국민과 함께 반드시 이겨내겠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해치는 불법행위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악의적이고 조직적인 방역 방해와 가짜뉴스 유포는 공동체를 해치는 반사회적 범죄"라고 경고하며 "행정명령을 거부하고 방역에 비협조하거나 무단이탈 등 개인 일탈행위 또한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대통령은 "어떤 종교적 자유도, 집회 및 표현의 자유도 국민들에게 그와 같은 엄청난 피해를 입히면서까지 주장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정부는 국민 안전과 공공의 안녕을 지키기 위한 수단으로서 공권력의 엄정함을 분명하게 세우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의료계의 집단행동에 대해서도 자제를 당부했다. 대통령은 "코로나 확산 저지에 국가적 역량을 모아야 할 상황에서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하는 집단행동은 결코 지지받을 수 없다"며 "코로나 위기 극복에 우선 합심하고, 상황이 안정된 후 대화로 해법을 찾자고 내민 정부의 손을 잡아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대통령은 정부의 비상한 각오도 밝혔다. 어제부터 전국으로 확대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철저히 시행하고, 역학조사관과 방역요원을 확충하는 등 지역 방역망을 더욱 강력하게 구축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코로나 환자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병상 부족으로 제대로 치료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의 비상 상황을 타개해 나가는 힘은 방역의 주체인 국민에게 있다"며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방역에 협조해줄 것을 간곡히 당부했다.

이에 대해 대통령은 "지금 단계에서 막아내지 못한다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로 격상될 수밖에 없다"며 그렇게 될 경우 "일상이 정지되고, 일자리가 무너지며 실로 막대한 경제 타격을 감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의료 체계까지 무너질 수 있다"며 "최악의 상황까지 가지 않도록 모두가 힘을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은 집중호우와 관련해 특별재난지역 추가 선포 소식을 전하며 "과거에 비해 매우 신속하게 피해 조사를 마쳤고, 재난지원금 액수도 크게 상향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주에 또 다시 태풍이 예보되고 있어 매우 걱정"이라며 "응급복구를 최대한 서두르는 것과 함께 태풍에도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대통령은 "코로나와의 끝없는 전쟁에 더하여 장마와 폭우, 폭염과 태풍이 겹치며 여러모로 힘겨운 여름"이라며 국민들께 위로와 함께, 함께 이겨내자는 당부의 메시지를 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대통령, "방역 방해와 가짜뉴스 유포는 공동체를 해치는 반사회적 범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