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30(금)

아이들을 잃어버릴 뻔한 아찔했던 순간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시니어투데이] 지금까지 80 평생을 살아오면서 아찔한 순간을 경험한 일이 여러 번 있었다. 무엇보다도 아이들을 잃어버릴 뻔한 아찔했던 순간들을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을 쓸어내리게 된다.

 

지금부터 50년도 더 이전이니 그때 나는 혈기 왕성하던 시절이었다. 나는 열대지방인 말레이시아에서 가족과 함께 몇 년간 지낸 적이 있다. 나는 동말레이시아 사라왁주에 있는 한국과 말레이시아가 합작한 회사에서 한국인 7명과 함께 근무했었다.

 

내가 먼저 출국하여 지내다 1년쯤 지난 뒤에 가족을 초청해서 함께 지내게 되었다. 그때 아들은 4살이었고 딸은 2살이었다. 가족이 도착한 처음에는 마땅한 집이 없어서 중국인 가정의 별채를 빌려 그곳에서 집을 마련할 때까지 지냈다. 그런데 한 가지 불편한 점은 화장실이 집안에 없고 밖에 별도로 만들어져 있었다.

 

가족이 도착한 뒤 2개월쯤 지난 어느 날 아침의 일이다. 내가 회사에 출근한 뒤 아내가 화장실에 다녀와 보니 자고 있던 아들이 감쪽같이 없어졌던 것이다. 집에 전화가 없었기에 아내는 나에게 연락할 수도 없었다.

 

말도 통하지 않는 아내는 혼자서 아들을 애타게 찾다가 결국은 주인집에 올라가 손짓과 발짓으로 아이가 없어졌다는 내용을 전달했다. 중국인 할머니는 목을 자르는 시늉을 하며 “뽀똥 뽀똥” 이라고 소리치며 큰일이라는 듯이 제스처를 했다고 한다.

 

“뽀똥” 이라는 말은 말레이어로 “자른다”라는 뜻이다. 당시 그 지역에서는 새로 다리가 건설되면 아이들 목을 매달아 놓고 다리가 오래도록 튼튼하게 유지하기를 비는 토속적인 관습이 있었다. 그런데 최근에 그 근방에 새 다리가 개통되어서 모두 아침과 저녁에는 아이들을 밖에 나가서 놀지 못 하게 하고 있던 때였다.

 

boys-1149665_960_720.jpg

 

더욱더 겁에 질린 아내는 사색이 되어 근처를 찾아다니고 있는데, 주인집 아들이 오토바이를 타고 울며 떼쓰는 우리 아들을 안고 왔다고 한다. 자초지종을 들어보니 주인집 아들이 직장에 출근하는데 아이가 혼자서 걸어가더라는 것이다. 눈에 익어서 자세히 보니 별채 집 아들인 것 같아서 안고 오려는데 아이는 낮 설은 사람이 안으려고 해서 울며 버티는 것을 억지로 데려왔다는 것이다.

 

어디를 가고 있었느냐고 물으니, 아들의 얘기는 잠에서 깨어보니 엄마가 보이질 않아서 아빠 회사에 간 줄 알고 엄마를 찾아 나섰던 것이라는 이야기다. 만일 이국땅에서 아이를 잃어버렸더라면 우리의 삶은 통째로 비극에 빠졌을 것이다.

 

그곳에서 가족과 3년을 더 살다가 큰아이가 7살이 가까워지자 귀국을 서둘렀다. 말레이시아는 열대기후 지대여서 아내가 견디기 힘들어했다. 그리고 거기에 정착하여 살아가지 않을 바에는 아이들의 교육을 위해 귀국하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했다.

 

귀국하여 나는 미국계 건설용역회사에 취업하여 묵호항 항만개발사업 현장에서 일하게 되었다. 우리 가족도 묵호(현재 동해시)로 이사를 갔다. 아들은 그곳에서 초등학교를, 딸은 유치원을 다니고 있었다.

 

하루는 유치원에서 단체로 영화를 관람한다고 아이들을 극장에 데려갔다. 그런데 우리 딸은 영화가 지루해서 집에 가려고 혼자서 먼저 나왔다고 한다. 집으로 찾아갈 수 있을 것 같아 나왔는데 한참을 걸으면서 아무리 찾아봐도 집이 보이지를 않더라고 했다.

 

지쳐서 울며 가고 있는데 지나던 어떤 여학생이 아이의 유치원 명찰을 보고 유치원에 데려다주었다고 했다. 우리 가족은 또 한 번 비극이 될 뻔한 위기를 모면한 셈이다.

 

요즈음도 유원지에서 아이를 잃었다는 뉴스를 본다든지, 잃어버린 아이들을 찾는 광고를 보면 남의 일 같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 항상 하느님의 은총으로 큰 시련 없이 살고 있음에 감사한다. 어느 한 번이라도 비극적으로 기울어졌더라면 지금 우리 가정의 행복은 불가능했을 것이 아닌가. 모든 것에 감사할 것밖에 없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이들을 잃어버릴 뻔한 아찔했던 순간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