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5(금)

이제야 봄이 왔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봄이 왔네 편집1.jpg

 

봄이 왔네 편집2.jpg

 

봄이 왔네 편집3.jpg

 

이제야 봄이 왔네 / 최봉임

 

뜻하지 않은 바이러스가

물러갔으면 했던 겨울이 부린 심술처럼

우리에게 다가와 석 달이나 넘도록

기승을 부린다.

 

보고픈 꽃들은

이런 세상에도 흔들리지 않고

변함없이 제자리에서 고운 얼굴 내밀고

오늘도 화사한 미소로 위로를 보낸다.

 

생각해보니

우리의 마음은 여전히 그대론데

괜스레 바이러스의 질투에 속아

한창 피워야 할 향기로운 사랑도 잊고 있었다.

 

걱정 속에 흘려보낸 시간

너무 아까워 마음속에 감춰뒀던

연분홍 사랑을 살짝 열고 슬며시 꺼냈더니

바람을 타고 여기저기로 날아가며 녹색이 되어

온 산과 들녘을 온통 희망으로 물들인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제야 봄이 왔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