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2(화)

새봄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새봄이 편집1.jpg

 

새봄이 편집2.jpg

 

새봄이 편집3.jpg

 

새봄이 / 김용운

 

새봄이

살며시 사랑을 이야기한다.

매년 맞는 봄이려니 했는데

때를 잊지 않고 전해준

향기로운 속삭임이었다.

 

오늘 아침은

한 마리 새가 맑고 고운 목소리로

내 마음 깊은 곳에서

잔잔한 물결을 불러일으킨다.

 

어제는 길가에서

노란 민들레가 환한 미소를 지으며

말을 걸어와 가던 길을 멈추고

따스한 햇살 속에서 포근한 시간을 보냈다.

 

내일은 또 어떤 곳에서

사랑받을지 설레는 내 마음엔

벌써 분홍 진달래가 봄바람에 하늘거린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새봄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