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4(목)

12년간 푼푼이 아껴 모은 귀한 돈, 꼭 받아줘요...

어려울 때 받은 도움 더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주세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시니어투데이] 봄이 왔건만 봄같지 않다는 뜻의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란 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생활과 경제도 황폐해져 가는 현재의 상황을 적절히 표현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 봄 기운 같은‘착한 나눔 기부 바이러스’를 퍼뜨리는 할머니로 인해 지역사회에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


noname01.jpg

 

영도구는 동삼3동에 거주하는 양미숙 할머니(84세, 동삼동 주공아파트 거주)께서 코로나19로 인해 생활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보탬이되고 싶다는 뜻과 함께 현금 500만원을 기부해 왔다고 밝혔다.

영도구에 따르면 4월 23일 외부행사를 마치고 바쁘게 집무실로 들어서는 김철훈 영도구청장을 기다리는 할머니 한 분이 계셨는데 거동이 불편하여 요양보호사의 도움을 받아 구청까지 오셨다고 하였다.

할머니는 쑥스러운 표정으로 검은 비닐봉지 하나를 구청장님 앞으로 내밀었는데 안에는 만원지폐 다섯 뭉치(500만원)가 담겨 있었다.

할머니는 남편이 간암으로 갑작스럽게 사망한 2008년 이후 본인 소생의 자녀가 없는 국민기초생활수급자로 국가의 도움을 받아 생활해 왔다고 했다. 그때부터 택시 탈 일이 있어도 버스로 바꿔 타고, 반찬 값도 조금씩 아껴 모아온 돈이라고 하였다.

본인도 경제적으로 어려운 것은 맞지만 어려울 때 받은 도움을 자신보다 더 어려운 누군가를 돕는데 쓰고 싶다며 기부의사를 밝혔다.

김철훈 영도구청장은 할머니도 어려우신데 그 고마운 마음만 받겠다고 한사코 말렸지만, 할머니는 뜻을 굽히지 않으셨다.

김철훈 영도구청장은 “정말 귀하게 모아 기부하신 돈이니 만큼 어려운 이웃을 위한 뜻깊은 일에 지원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2년간 푼푼이 아껴 모은 귀한 돈, 꼭 받아줘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