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2(화)

'노벨상 펀드' 휴먼프론티어사이언스프로그램(HFSP)에 한국 연구자 3명 선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시니어투데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최명환 서울대 교수, 임형순 하버드의과대학 교수, 정승원 박사 등 한국 연구자 3명이 2020년 휴먼프론티어사이언스프로그램(HFSP)상을 받게 되었다고 밝혔다.

최명환 서울대 교수(생명과학부)와 임형순 하버드의과대학 교수(메사추체츠주 병원 시스템바이오센터)는 ’빛으로 소통하는 살아있는 신경 네트워크‘ 연구를 주제로 슬로베니아 류블랴나대 교수와 한 팀을 구성해 3년간 매년 35만 달러를 지원받는다. 최명환 교수팀은 50여 개국 702개의 후보 팀과의 경쟁에서 최종 선정된 28팀에 포함되었다.

정승원 박사는 50여개국 597명의 지원자 중 해외연수지원 대상자 총 65명 안에 들었다. 고려대학교 물리학 박사 과정을 마쳤으며, 미국 존스홉킨스대 신경과학부에서 물리와 생명과학을 융합하는 연구역량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3년 동안 매년 약 6만 달러를 지원받는다.

이외에도, 재일교포인 쿠루마 유테츠(차유철) 일본해양지구과학기술원 박사는 “최소 합성 세포의 안정적인 증식” 연구 수행을 위한 비용(3년간 매년 35만 달러)을 지원받는다.

휴먼프론티어사이언스프로그램(HFSP)은 독창적인 학제간 융합 국제공동연구를 수행할 역량이 있는 연구자를 선별, 새로운 접근법으로 생명기전을 밝히는 연구를 지원하자는 취지로 설립된 국제 펀딩프로그램이다.

수혜자 중 28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해, ’노벨상 펀드‘로 지칭되기도 하는 만큼, 수상자의 연구 혁신성을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휴먼프론티어사이언스프로그램(HFSP)은 1989년 설립 이래로 70개국, 7,000명 이상의 연구자를 지원했으며, 우리나라는 2020년 지원대상자를 포함해 총 71명이 휴먼프론티어사이언스프로그램(HFSP)의 지원을 받았다.

정희권 국제협력관은 “한국 연구자들이 그들의 연구 혁신성을 인정받아 ’노벨상 펀드‘로도 불리는 휴먼프론티어사이언스프로그램(HFSP)을 수상한 것을 축하하며, 과기정통부는 앞으로도 더 많은 한국 연구자들이 휴먼프론티어사이언스프로그램(HFSP)에 선정되어 실패에 대한 부담 없이 도전적인 연구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노벨상 펀드' 휴먼프론티어사이언스프로그램(HFSP)에 한국 연구자 3명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